기사최종편집일:2020-03-20 08:36:20
메인페이지 로그인 회원등록 즐겨찾기추가
OFF
뉴스홈 > 전체뉴스 > 정치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세션리스트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03월06일 11시58분 ]
21대 총선을 40여 일 앞두고 나온 인천지역 선거구 획정안에 지역 주민들과 지역 정치권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인천 중구·동구 분할 선거구 획정 반대 시민연대는 5일 입장문을 통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가 최근 국회에 제출한 선거구 획정안을 비판했다.

시민연대는 "4년 전에도 강화군을 중구·동구·옹진군으로 붙여 말도 안 되는 선거구를 만들어 놓고 이번에는 동구를 떼어내 미추홀구에 붙이는 어리석은 해법을 제시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동구의 생활권과 현안은 중구 내륙과 비슷하다"며 "동구를 오랫동안 붙어있던 중구와 떨어뜨리고 생뚱맞게 미추홀구에 붙인 이번 획정안으로 동구의 정체성도 없어질 것"이라고 꼬집었다.

획정안에는 중구·동구·강화·옹진은 중구·강화·옹진으로, 남구갑·을은 구역조정 및 행정구역 명칭 변경에 따라 동구미추홀갑·을로 바꾸는 내용 등이 담겼다. 중구·동구·강화·옹진 선거구는 20대 총선 당시 서구에서 분리된 강화가 붙으면서 만들어졌다.

서구 청라국제도시 주민들도 선거구 분할 획정안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획정안에는 청라1·2동은 가정동·석남동 등과 함께 서구갑 선거구로, 청라3동은 연희동·검암경서동 등과 함께 서구을 선거구로 각각 나눴다.

청라국제도시총연합회는 지난 4일 "청라3동은 국제업무단지 개발, 청라 광역폐기물소각장, 로봇랜드, 의료복합단지 등 청라지역의 가장 많은 현안들이 집중되는 곳"이라며 "지역 주민들의 목소리를 묵살하고 하나의 정체성을 가진 도시를 분리시킨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청라총연은 선거구 분할을 반대하며 청라 내 43개 공동주택 전체의 입장을 담은 공동의견서를 지난달 26일 획정위에 전달하고, 지역 주민 4천여 명도 집단 민원을 제기했지만 받아들여 지지 않았다.

청라 주민들은 4일부터 국회, 중앙선관위 등에서 1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선거구가 이대로 확정되면 이를 용인한 지역 정치인에 대해 낙선운동까지 벌인다는 계획이다.

주민들이 반발하자 지역 정치권도 선거구 획정안에 대해 반대하고 나섰다.

인천시의회 자치분권특별위원회는 전날 입장문을 통해 "단순히 인구수만을 기준으로 지역주민의 생활문화권을 무시하는 일방적인 선거구 획정은 자치분권과 균형발전에 역행하는 행태"라고 비판했다.

남궁형 위원장은 "선거구 획정은 행정구역과 생활구역은 물론 경제적·지리적·사회적 요소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며 "선거구 획정 개정을 위해 300만 시민과 함께 적극적으로 대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출처 : 인천in 시민의 손으로 만드는 인터넷신문(http://www.incheonin.com)
 
한경애기자 (hkyoungai@naver.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47156075
민주당, 송영길·홍영표·신동근 의원 단수 공천 (2020-03-09 15:10:50)
미래통합당, 계양갑 이중재 · 서구을 박종진 단수 추천 (2020-03-04 22:34:19)

아름다운동행

칼럼

카메라고발

대학가네트워크

공지

제2기 두뇌교육사 와 ...

한국미래사회복지재단에서는 아래와 같이 브레인창...

도로교통공단 NCS 기반 ...

  l 제목 : 도로교통공단 NCS 기반 직원(채용형 ...

미술심리상담사 2급자...

1. 미술심리상담사 교육은 내담자에게 미술이란 창...

어르신 삼계탕 대접 및...

작전1동지역의 계신 어르신들의 삼계탕을 대접하고...

심리상담사1급자격취...

심리상담사1급 자격과정 수강생 모집   1. 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