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2018-11-12 15:06:27
메인페이지 로그인 회원등록 즐겨찾기추가
OFF
뉴스홈 > 전체뉴스 > 문화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세션리스트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4월 1일 개막 6개 극단 열띤 경연 들어가
등록날짜 [ 2017년03월30일 13시48분 ]

‘제35회 인천연극제’(구 인천항구연극제)가 4월 1일 계양문화회관에서 개막식을 시작으로 열띤 경연에 들어간다. 인천연극협회가 주관한 연극제에서는 극단 사랑마을 그리고, 사마귀와 베짱이.. 비상!을 비롯 공연창작소, 엘칸토, 10년 후, 연극을 만드는 사람들, 놀이와 축제 등 6개 극단이 일년 동안 준비한 공연들을 선보인다.


이번 연극제에 우승한 극단은 오는 6월 경북 대구에서 열리는 ‘제2회 대한민국연극제’에 인천대표로 참가하게 된다.


극단 사랑마을 그리고 사마귀와 베짱이...비상!은 5일 ‘마지막 여행’을 무대에 올린다 .불의의 사고로 죽은 아들을 잊지 못하고 살아가는 한 엄마의 인생이야기 통해 잔잔한 웃음과 큰 감동을 전해줄 예정이다.


극단 공연창작소는 7일 ‘가족사진’을 선보인다. 병든 이들을 돌보며 따뜻하게 살아가는 이모의 삶의 모습과 엄마와 이모와의 갈등 등을 통해 주인공의 입장을 이해하고, 때로는 가족의 의미와 사랑을 다시금 느끼게 해주는 가족극이다.


극단 엘칸토는 9일 ‘우리동네’를 무대에 올린다. 산동네 개발을 한다는 이유로 철거를 해야 하는 상황 속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다. 그들의 이야기를 자화상으로 그들의 마음을 통해 이 시대에 말한다.


극단 10년 후는 12일 ‘블랙아웃’을 공연한다. 대정전(블랙아웃)으로 심각한 피해를 겪고 있는 와중에 허술한 사회시스템과 위기에 몰려 이기심을 드려내는 사람들의 모습들을 통해 우리 사회의 자화상을 그림처럼 보여준다.


극단 연극을 만드는 사람들은 14일 ‘워낭을 찾는 사람들’(
사진)을 무대에 올린다. 소와 인간 두 생명 사이에서 벌어지는 생명에 대한 존엄성과 그 생명을 죽여야만 하는 공무원들의 아픔에 대해 이야기한다.


마지막 작품은 16일 극단 놀이와 축제의 ‘퍼레이드(PARADE)-애벌레의 꿈!’이다. 학생시절 못난이 취급을 받던 아이들이 에벌레가 나비가 되듯, 역경의 시간들을 이겨내고 자유를 찾는 세 사람의 따듯한 우정 이야기를 재미나게 이야기한다.


오는 1일 계양문화회관에서 개최되는 개막식에는 각 극단들이 참여해 작품을 소개하며, 배우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무대로 꾸며진다.


연극협회 관계자는 “대한민국 연극제가 중극장(800석) 이상에서 공연을 하기 때문에 인천도 그에 걸맞는 작품을 선정했고, 각 극단들은 이전보다 연출에 더 많은 공을 들였다”며, “인천시민의 많은 응원과 격려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황순덕기자 (soondoiove@hanmail.net)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92435010
인천시 역사문화 탐방, “한국 최초 인천 최고 찾아 떠나요!” (2017-07-28 09:39:40)
세계 최정상의 오케스트라를 실내악으로 만나다 (2017-01-11 09:34:02)

아름다운동행

칼럼

카메라고발

대학가네트워크

공지

도로교통공단 NCS 기반 ...

  l 제목 : 도로교통공단 NCS 기반 직원(채용형 ...

미술심리상담사 2급자...

1. 미술심리상담사 교육은 내담자에게 미술이란 창...

어르신 삼계탕 대접 및...

작전1동지역의 계신 어르신들의 삼계탕을 대접하고...

심리상담사1급자격취...

심리상담사1급 자격과정 수강생 모집   1. 심...

노인을 위한 독서치료 ...

♠ 노인을 위한 독서치료 교육과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