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2019-06-20 09:56:32
메인페이지 로그인 회원등록 즐겨찾기추가
OFF
뉴스홈 > 10초의 행복 > 아름다운동행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세션리스트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8년12월12일 09시46분 ]
 



아침부터 펑펑 내리는 함박눈에 살짝 당황했습니다.
행여나 눈 때문에 봉사자분들이 참석하기 어렵지는 않을까...
봉사가 지연되지는 않을까... 이런저런 염려가 들었습니다.
그러나 우리의 이런 생각은 기우에 불과했습니다.

150분이 넘는 많은 분이 봉사 시작 전 모여 주셨고,
그런 따뜻한 마음들이 모여서인지 펑펑 내리던 눈도 그치고,
맑은 하늘을 드러냈습니다.

개인 봉사자부터 친구, 연인, 가족 등
다양한 분들이 연탄 봉사에 참여하셨고,
작년에 이어 올해도 참석한 반가운 얼굴들도 계셨습니다.
특별히 신도림 커뮤니티에서 부모님들과 아이들이
단체로 와주셔서 더욱더 뜻깊고 화목하게
연탄 봉사를 진행했습니다.

남태령에 위치한 이곳은 서울에 자리하고 있지만
아직도 연탄 없이는 겨울을 지낼 수 없는 마을입니다.
게다가 배달도 힘든 지역이라 봉사자들이 없으면
이 마을에서 생활하는분들은 추운 겨울을
더욱더 춥게 보낼 수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어른부터 아이까지 많은 봉사자가 오니
올겨울 따뜻하고 든든히 날 수 있을 것 같다며
반갑게 맞아주셨습니다.





본격적인 연탄 봉사가 시작됐습니다.
영차! 영차! 모두가 하나가 되어 연탄을 나릅니다.
한 장씩 나르기도 하고, 아주 좁은 길은 일렬로 서서
릴레이로 연탄을 배달합니다.

추운 겨울에도 땀이 송골송골 맺힐 정도로 힘이 들지만,
따뜻한 겨울을 보낼 어르신들을 생각하며
젖 먹던 힘까지 내봅니다.

이제 사귄 지 100일이 되었다는 연인 봉사자도 있었습니다.
데이트하는 주말에 의미 있는 일을 하고 싶어 찾아왔다는 그들!
연탄을 나르며 까맣게 묻은 얼굴을 서로 바라보며
환한 미소로 저희에게 말합니다.

"그 어떤 데이트보다 값진 시간이 되었어요.
오길 정말 잘한 것 같아요!"





어느새 집집마다 연탄이 가득 찼습니다.
어르신들은 부자가 된 것 같다며, 고맙다는 말을 계속 건네십니다.
비닐하우스 마을의 겨울은 연탄으로 다시 따뜻해졌습니다.
이번 봉사에 함께 해준 많은 봉사자분 정말 감사합니다!
내년에 또 뵈어요!
 
한경애기자 ( hkyoungai@naver.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57635373
매일 같이 지하철역 앞에서 만나는 두 남자 (2019-01-22 13:11:13)
녹십자랩셀 황유경 연구소장, 한국수지상세포연구회 임상연구자상 수상 (2016-06-11 05:08:57)

아름다운동행

칼럼

카메라고발

대학가네트워크

공지

도로교통공단 NCS 기반 ...

  l 제목 : 도로교통공단 NCS 기반 직원(채용형 ...

미술심리상담사 2급자...

1. 미술심리상담사 교육은 내담자에게 미술이란 창...

어르신 삼계탕 대접 및...

작전1동지역의 계신 어르신들의 삼계탕을 대접하고...

심리상담사1급자격취...

심리상담사1급 자격과정 수강생 모집   1. 심...

노인을 위한 독서치료 ...

♠ 노인을 위한 독서치료 교육과정♠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