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2018-11-17 10:48:04
메인페이지 로그인 회원등록 즐겨찾기추가
OFF
뉴스홈 > 10초의 행복 > 이달의인물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세션리스트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8년10월02일 11시32분 ]
인천 미추홀구 학익동에 사는 김애성(86) 할머니가 ‘아이들이 맘껏 공부하고 꿈을 펼칠 수 있는데 써달라’며 평생 모은 전 재산 2억원을 지역아동센터 자립기금으로 기부했다.

숭의·예향꿈터·꿈나무 등 3곳의 수혜 지역아동센터는 1일 오후 미추홀구 숭의지역아동센터에서 김 할머니의 ‘지역아동센터 자립기금 전달식’을 열었다. 윤상현(자유한국당, 남구을) 국회의원은 김 할머니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김 할머니가 전 재산을 지역아동센터 자립기금으로 기부한 것은 ‘월세도 못내 존폐 위기에 처한 지역아동센터가 많다’는 이야기를 듣고서란다.

오래전부터 아프리카 기아 아동을 돕기 위해 정기적으로 후원을 하고 있었던 김 할머니는 지역아동센터의 존폐 위기 소식을 접한 뒤 가까운 동네 아이들부터 먼저 돌봐야겠다는 생각을 했단다.

김 할머니는 “사회 기부단체에 기부할까 생각도 했는데 이름만 남기는 게 무슨 의미가 있겠냐?”라며 “얼마 안 되는 돈이지만 가정형편이 어려운 아이들이 맘껏 뛰어놀고 꿈을 키워주는데 쓰이면 그게 큰 보람”이라고 말했다.

1933년생인 김 할머니는 충청도가 고향이다. 5살 때 정미소를 운영하시던 아버지를 따라 인천에 정착했다. 해방과 한국전쟁을 거치면서 아버지와 3남2녀 형제자매들이 뿔뿔이 흩어져 생사를 모르거나 죽어 어느새 홀어머니를 모시는 가장이 됐다고 한다.

결혼 뒤 남편이 사고로 일찍 작고하면서 자녀 셋과 홀어머니 부양을 맡았다. 김 할머니는 이때부터 남의 집 허드렛일을 하는 등 궂은 일을 마다하지 않았다고 한다.

나중에는 두부 배달을 하다가 두부 공장을 직접 운영했고, 땔감을 찾으러 갔던 제재소에서 일을 배워 목재소를 운영하기도 했다.

7 ~ 8년 전까지만 해도 손에서 일을 놓지 않았던 김 할머니는 자녀들의 자립기반을 다 마련해 준 뒤 사회공헌을 고민하다가 이번에 기부하기로 마음을 먹었다고 한다.

김 할머니는 “죽으면 가져갈 것도 아닌데 어디엔가 좋은 데 쓰이고 행복하다면 그만큼 큰 보람과 행복이 어디에 있겠느냐”고 말했다.

이순미 숭의지역아동센터장은 “지역아동센터의 자립을 위해 헌신적인 도움을 주신 김애성 할머니에게 정말 감사를 드린다”며 “할머니의 숭고한 뜻을 이어받아 한 아이도 빠짐없이 정성껏 돌보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감사패를 전달한 윤상현 의원은 “오늘 김애성 할머니의 숭고한 기부는 각박해진 사람들의 마음을 열게 해 잠시나마 소외되고 어려운 우리 이웃들을 돌아볼 전기를 마련해 주었다”며 “특히 가정형편이 어려운 새싹들의 미래와 꿈을 위해 평생 모으신 전 재산을 쾌척하신 것은 우리 사회에 큰 울림으로 영원히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인천인
황순덕기자 (kfswf@naver.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용 공감하기
- 작성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름 비밀번호
도배방지키
 62302224
박형우계양구청장 취임 (2018-07-03 11:46:12)

아름다운동행

칼럼

카메라고발

대학가네트워크

공지

도로교통공단 NCS 기반 ...

  l 제목 : 도로교통공단 NCS 기반 직원(채용형 ...

미술심리상담사 2급자...

1. 미술심리상담사 교육은 내담자에게 미술이란 창...

어르신 삼계탕 대접 및...

작전1동지역의 계신 어르신들의 삼계탕을 대접하고...

심리상담사1급자격취...

심리상담사1급 자격과정 수강생 모집   1. 심...

노인을 위한 독서치료 ...

♠ 노인을 위한 독서치료 교육과정♠   ...